싸미~*

통신비 인하, 선택약정 왜 안해주는 것일까

.Tip/일상


http://media.daum.net/issue/326574

최근 통신비 인하 논란이 커지고 있다. 


새 정보의 대선 공약이였지만, 뭐 하나 싶지 않은 모양이다.

문 대통령은 대선 기간 대표적으로 △이동통신 기본료폐지 △단통법 단말기 지원금 상한제 폐지 △단말기 가격 분리 공시제 실시 △한∙중∙일 3국 간 로밍 요금 폐지 등을 통신비 인하 공약으로 내놨다 

출처 : http://www.econovill.com/news/articleView.html?idxno=314794


그럼 뭐가 문제가 되는 것이고 , 그 이유들은 무엇일까


2014년 10월 단통법 발의 (링크) 가 되었다. 

휴대폰 구입시 , 통신사 보조금을 통신사 마음대로 정한 시절이 있었다. 물론 이 때도 "단말기 출고가"는 있었다. 

법이 통과 되면서, 보조금을 공개하고 이 보조금 이상의 금액을 제공하면 처벌받게 된 것이다. 

아무리 마케팅비용으로 보조금을 올려 고객 가입을 하고 싶어도 하지 못한 것

(그 이면에는) 우리 통신사끼리 보조금 상한선 정해서 이 금액에서만 장사하자..라고 

정부가 공개적 & 합법적으로 업체끼리 담합을 시키는 꼴이 되었다. 


생각해보자 이런 인프라 비즈니스 중에 , 기업이 마케팅비를 쓰겠다고 해도 하지 못하게 막는 경우가 있던가?

은행이 예금금리를 10% 줄게 ~

주유소가 휘발류 무조건 리터당 200원에 줄게 ~ 

병원에서 고객님..병원비 본인부담은 우리가 다 내줄게~


아무튼, 이 법과 함께 "선택약정"이 생긴 것이다. 


선택약정은 휴대폰 보조금을 받지 않는 (보조금 걸려 있는 약정 기간이 지났거나, 해외에서 단말기를 구입하는 등) 경우,

요금의 20%를 특정 기간 동안 '통신사'가 지원해주는 것이다. 

물론, 이도 여러 제약 조건을 걸어놨다.


새 정부는 이 20% 약정금액 할인을, 25% 를 올리겠다는 의미이다. 

20%는 어디서 나온 숫자인가?

 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

제6조(지원금을 받지 아니한 이용자에 대한 혜택 제공) ① 이동통신사업자는 이동통신서비스 가입 시 이용자 차별 해소와 이용자의 합리적 선택을 지원하기 위하여 이동통신사업자에게 지원금을 받지 아니하고 이동통신서비스에 가입하려는 이용자(이동통신단말장치를 구입하지 아니하고 서비스만 가입하려는 이용자를 포함한다)에 대하여 지원금에 상응하는 수준의 요금할인 등 혜택을 제공하여야 한다.

   ② 제1항에 따른 혜택의 제공을 위한 이용약관의 변경에 관하여는 「전기통신사업법」 제28조를 준용한다.

   ③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은 제1항에 따른 지원금에 상응하는 수준의 요금할인 등 혜택 제공의 기준을 정하여 고시한다.  <개정 2017.7.26>


참고로, 동법 제8조를 보면 기가 막힌다 


더보기


과학기술정통신부장관이 지원금에 상응하는 수준의 요금할인 기준을 고시한다 되어있다.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 혜택 제공 기준"은 행정규칙에 나와있다.

더보기


5만원 요금제, 1만원 약정할인 이라는 기존 서비스가 있다면, 

100명 통신사 고객이 월 1만원씩 받을 것 (총 지원금 100만원)이고, 월평균 수익은 5만원 (총 500만원)일 것이다. 

요금할인율 = 월평균 지원금 1 / 월평균 수익 5 = 20% , 20%의 5/100 범위내니 19.9% ~ 20.1%  일 것이다.

그리고, 4항에 "장관"이 고시최초 또는, 직전 회계연도를 보고 조정할 수 있다 되어있다.


20% -> 25% 를 올려도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다는 것이다. 

다만, 통신사에서 정부에 대응을 하는 것은 여러가지가 있다.


1) 신규 가입자만 적용 or 기존 가입자도 소급적용 해야 하나 

의견) 기존 가입자와 통신사의 계약이라 정부가 강제할 수는 없어 보인다.  

2) 제조사 (삼성, LG 등) 지원금은 '통신사' 지원금'이 아니다 라고 하는 것 

의견) 여태 분리고시를 하지도 않았고, 제조자 지원금을 대리점/ 판매점 마케팅비용으로 썼는지 

고객 지원으로 썼는지 명확하지 않고, 통신사는 위약금시 이 부분까지 감안하여 청구 한다는 것을 보아 

3) 요금할인율 조정은, 기존 요금 할인의 5% 내외 즉, 20% -> 21%까지 올릴수 있다는 것

행정규칙에도 나와있지만, 장관이 강제(?)로 조정 할 수 있다. 

단. "시장 상황에 맞게"로 되어있어서 , 이 부분을 행정소송 하지 않을까 싶다. 


그러면, 기존 고객 소급 적용이 안되거나, 행정소송으로 25% 등의 할인율을 낮춘다면?


국가가 주파수를 할당할 때, 말 잘듣는 통신사의 재무 건전성, 서비스 만족도, 

추가로 영업이익 (통신에 관한) 을 따져서 주파수를 할당 해주면 어떨까?


어차피 통신사도 license 사업이고, 본 license 를 정부가 주니깐 말이다. 


영업이익의 얘기는, 주파수는 공공공재이고 이를 통해서 사업에 대한 이익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험난한 취업기 (공공기관/공사)

.Tip/일상


적지 않은 나이에 취업 준비하는 과정에서  황당한 경험을 겪어 여기에서 공유 하고자 합니다.

사기업에서는 채용 과정에서 정확히 무슨 업무인지, 어떤 역할을 하게 되는지 충분히 설명을 하고, 

또한 채용 기준에 대해서 사전에 미리 공지를 한다. 


그런데, 공기업/ 공사에서 계약직이라 하더라도 '공무원 채용 기준에' 명시한 대로 뽑는가 싶은, 

희한한 경험을 하였다.


1. 돈 찍는 공사 

지원한 분야에 최종면접 2명이 대상 이였다. 

최종면접에서는 PT면접, 실무면접(임원) 이였는데, 

PT면접시 동일한 유니폼을 입고 있는 (직원으로 보이는) 분들이 배석을 하였다.

PT면접 내내 질문도 없었으며 (심지어 끝나고 나서도), 발표 내내 대부분 하품을 하거나 졸고 있었다.

(필자 생각) 그래 이 분들도 끌려 나온 거겠지, 전문가들도 아닌데 무슨 관심이 있겠냐..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 다음은 임원대상인 실무면접, 주로 Q&A 식으로 진행이 되었다.

그런데, 공사 (임)직원이 아닌, 어느 대학 교수가 면접을 리딩 하였다. 

(참고로, 이 대학 교수는 OO 공사 세미나도 몇번 진행한 분이였다)


면접 중 질문은 ... "블록체인에서 노드는 몇개를 (운영) 해야 되는가" 였다.

https://medium.com/@lopp/bitcoin-nodes-how-many-is-enough-9b8e8f6fd2cf 

이런 대답을 기대 하는 것이였는지 모르겠지만, 면접관도 추가 질문이나 설명이 없었던 걸로 보아 무슨 의도인지 아직 모르겠다.


결구 합격자는 블록체인과 관련 없는 사람이 합격됨 (추후 들은 얘기임)


2. 돈 관리 하는 공공기관

다들 들어가고 싶어한 금융 기관 중 Top 인 곳이다.

여기도 역시 PT면접과 실무면접을 진행하였다.

PT면접은 "해당 기관이 안고 있는 당면 과제"에 대한 '방안'을 고민해서 발표하는 것이였다. 


면접에 떨어진다 하더라도, 공공의 이익을 위해 좋은 제언이라도 해야겠다 싶어 면접에 참여하였다. 

(이 때 이미 다른 회사 최종합격인 상태여서 더더욱 그러하였다) 

PT면접은 그래도 주의 깊게 들어주어 앞서 'OO공사'와는 비교가 되었다. 

또한, 실무면접도 편안하게 진행되었지만, 여기도 역시 외부 인사가 리딩을 많이 하였다.


실무면접장 들어가 자리에 앉자마자 '외부인사'가 하는 말이 너무 충격이였다. 

외부인사의 왈 "이력서를 보니 글쓰는게 형편없다. 여기(직원) 분들 쓰는 것에 비하면 처참한 수준이다" 라고 하였다.

순간 '그래..문과생(대부분 문과 출신들이 많이 가는 곳이라 들음)보다는 못쓰겠지' ..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그래도 주위에서 문서쟁이라고 들어왔고, 스스로도 보고서 잘 작성하는 편이라 생각했는데 

뜬금없이 면접 초반 부터 면박 주기 바빠보였다. 

참고로, 실무/PT면접 때 실례는 되는 말은 하나도 안했다. 


또한, 실무면접에서 '직원'으로 보이는 분이 갑자기 영어로 질문하였다. 

질문 수준은 흔한 영억학원 처음 테스트 받을 때 하는 수준이였다. 

물론, 필자는 영어를 못해서 대답을 못했다. 


그러면서, 아까 면박 주던 분이 "여기는 외국 출장도 잦고, 외국의 OO기관들과 업무가 많다"면서, "영어를 못하면 어쩌냐" 라고 하였다.


영어 못하는 것이 잘못은 아니지 않는가, 본인들이 채용기준에 명확히 명시도 안 했으면서 왜 지원자 탓을 하는가 ..


(필자 생각으로는) 

OO 공사, OO 공공기관에서 제대로 된 JD도 없이, 면접자 구박 주기 바빠보인건 ..

흡사 내정자가 있어서 그런건가? 라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하고 싶은 말? 지원자가 마음에 안들면 "서류에서 떨어트려줬으면 한다" 

면접자 2-4명 정도 범위로 최종 면접 볼 사람을 정하고 , 이중에서 1명 뽑는 것 같은데, 

내정자가 있어서 그런거라면 "좀 그럴법한 사람을 대상으로 면접 진행 하던지" ...사람 설레게 하지 말자..부탁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아이폰6 액정 수리, DIY 해보자

.Tip/일상


아이폰 액정이 나가서, 급한 마음에 중고를 하나 구입했다.


기존 고장 난 것은 저렴하게 액정 구입하고, 손수 DIY를 해보았다.


수리(분해) 동영상, 구입 정보 등 참고하시라!!


작업시간은 약 1시간 정도인데, 손재주가 좋은 분은 금방 할듯


1. 참고할 동영상 (분해, 조립 등)


구입할 액정이 어떻게 구성 되었는지 따라서 동영상 참고 하면 된다.

Type1)  아래 처럼 생긴 것은 , 이 동영상 참고




Type2) LCD Full로 구성된 것은 아래 동영상 참조









2. 나사들 위치 

분해하다보면 나사 길이 제각각이라 딱 맞춰서 해야 함. 그렇지 않으면 회로 손상이나 이격이 생김

https://www.phonepartworld.com/image/cache/data/Products/Repair%20Tool/Organization%20Tools/iPhone%206%20ScrewMat/iPhone6-Magnetic-Screw-Mat-1-500x500.jpg

http://screwmat.com/product/screwmat-for-apple-iphone-6/


3. 앱정 구입  (알리)

액정 및 터치 LCD만..
https://www.aliexpress.com/item/Alibaba-China-Highscreen-LCD-For-iPhone-6-LCD-Digitizer-Display-With-Touch-Screen-Digitizer-Assembly-Replacement/32659755870.html

Full로 구입
https://www.aliexpress.com/item/White-Color-For-iPhone-6-4-7-Digitizer-LCD-Touch-Screen-Assembly-Replacement-Button-Camera-with/32706543276.html


근데 애초에 Full 로 된 것을 구매할 것, 괜히 액정/터치 이렇게 있는 것만 해서 손이 좀 많이 갔다.

가격차이는 10불 정도 차이 남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